NAMED

네임드

트럼프카지노

트럼프카지노

맵내에 생존자는 나와 앞으로 1개(살). 슬라임네가 살아 있는 것 같다. 그 밖에 생존자는 없음인가.
그렇게 해서 있는 동안에 슬라임군도 HP가 다한 것 같다.
나무~와 명복을 빌어 둔다.
그 때다.
로그가 굉장한 속도로 흐르기 시작한다.

이것은 유성우 이래다.
전리품의 획득 로그를 스크롤 해 나간다. 거기에는 「맵내의 모든 적을 넘어뜨렸습니다」라고 쓰여져 있었다. 그런가|자동 회수《오토매틱·루트》의 조건은 코레인가.
이번은 「원천」이든지의 표기는 없다.

새로운 전리품은 모두, 트라자유야의 미로라고 쓴 폴더로 이동해 둔다.
대부분은 마귀의 잔해와 망가진 기재 정도다.
마법서가 몇권이나 있었지만, 마술사 젠의 것일까?
폭락 자체는 계속되고 있는지 때때로 진동이 전해져 오므로, 미아들 곳으로 돌아간다.
>칭호 「생환자」를 얻었다.
5장은 좀 더만 계속됩니다.

사트입니다. 수수께끼가 수수께끼를 부르는 것은 미스터리인 만큼 해 주었으면 한 것입니다.
살벌로 한 모험보다, 한가롭게 한 관광 라이프를 보내고 싶은 사트입니다.
젠, 선인가 선인가는 모르지만, 아이트의 기백에 마셔져, 예측대로 놀아나 버렸다. 아이트는 만족했을 것이다하지만, 말려 들어간 (분)편은 좋은 귀찮다.

그렇다 치더라도, 형편이라고 해도인을 죽여 버렸는데 죄악감을 그다지 느끼지 않는다. MND가 높기 때문에 뿐만이 아니고, 아이트의 만족해 버린 최후나, 외형이 움직이는 백골 시체였던 것도 있는 것일까.
기분을 고쳐, 우선, 아리사들의 위치를 확인한다. 리자가 조금 다치고 있는 것 같지만, 전원 무사하다. 장소는 최초의 야영지는 아니고, 세이류시의 근처까지 이동하고 있다.

아무래도 「아침이 되면」이라고 말하는 것을, 조1으로 뭐든지 가게에 갈 수 있고라고 해석한 것 같다. 「아침이 되고 나서 출발해라」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말은 어렵다.
휴대전화이기도 하면(자) 무사를 씨들 다투어지지만, 없는 것|강청《이군요다》해도 짊어지지만 없고, 왕도나 미궁 도시에 도착했더니 닮은 기능의 것이 없는가 찾아 보자.

그런데, 이 어두운 가운데, 산을 5개나 넘는 것은 큰 일이다. 육체적으로는 어쨌든, 정신적인 피로가 진하다. 적어도 새벽까지 휴식을 갖고 싶다.
새벽까지, 여기서 쉴까?
나면서 몰인정한 일에, 거기까지 생각해, 아리사나 리자들을 방치해선 안 되는 것을 생각해 냈다. 노예만으로 돌아오면(자) 도망 노예 취급해 되지 않을까?

NAMED © 2018 Frontier Theme